사용자 삽입 이미지

▶ ºㅁº !!

Webzen에서 개발, 서비스 중인 SUN온라인.
2006년 5월에 오픈한 MMORPG로 오픈 당시, Nexon의 Zera와 함께 큰 화제를 낳았던 온라인 게임이었다. 물론 지금은 도마 위에도 오르지 않는 게임으로 전락해버렸지만...

게임 방식은 다수의 유저가 팀을 구성하여 배틀존이라는 방을 만들고 미션을 수행하는 식의 게임으로, 팀 각자의 역할 수행이 전적으로 절실한 게임이다. (물론, 표면적으로는 그렇다.) 간단한 튜토리얼 방식의 퀘스트가 존재하고, 미션에서 수행해야할 퀘스트는 따로 존재한다. 따라서, 퀘스트 수행을 위해서나 캐릭터 육성을 위해서는 배틀존이라는 시스템에 대해서 대략적으로 알고 이 온라인 게임을 해보는 것이 좋다라고 하겠다.

자, 일단 대략적인 소개는 여기까지..

출발 자체는 좋았다. 한국에 오픈한 여러 게임과는 다른 육성방식을 채택한 점, 그리고 화려한 그래픽과 멋있고 이쁜 캐릭터들, 콘솔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 그러나, 이것들은 이미 비슷한 게임이 이전부터 나와있었다. 물론 그 게임의 국내 결과는 흥행 실패였다.
그 게임이 무엇일까? 바로 아레나넷에서 개발하고 NC소프트에서 서비스하는 "길드워"라는 게임이다. 이 게임에 대해서는 언젠가 한번 다루게 될 것이다. 왜? STeen군이 지금까지도 간간히 해가는 게임이니까...

현재의 SUN온라인에 접속해보니, 많이 변했다. 부분유료화 시스템을 채택하여 그래도 적지 않은 사람들이 있으리라 생각했으나, 예상 밖으로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았다.
또한 배틀존에서 방을 만들고 팀끼리 미션을 클리어하는 일은 그다지 흔하지 않다. 고렙 유저들이 방을 만들어서 후발 주자를 위해 미션을 클리어해주는 일이 다반사다. 물론 다른 게임에서도 존재하는 쫄(고렙과 파티하여 저렙을 키워주는...)이라는 것도 있다.

언젠가부터 선전하고 있는 새로운 직업에 대해서도 Webzen에서는 언급이 없다. 과연 새 직업이 나올 지도 의문이고, 게임 내 다른 유저들에게도 새 직업에 대해 물어보면 이미 그 직업을 보는 것은 포기했다고들 한다.

어제인가 업데이트된 내용을 보니, 펫에 대한 내용이 있었는데, 과연 지금 시점에서 그런 시스템이 새로운 유저들을 불러들일 계기가 될까? 내 생각은 아니오다. 어차피 현재의 펫 시스템을 보니, 기능성이라고는 말하지만, 순수히 캐릭터 데코용이다. 거의 기능성의 역할을 수행하기에는 조금 펫의 기능이 그다지 좋지 않다.

랜덤한 옵션을 지니는 방어구의 판매, 펫 판매, 엘리트 방어구 제작을 위한 재료 아이템 판매, .... ,판매, 판매, 판매, 판매...

Webzen에서는 SUN온라인으로 버는 수익을 오픈 준비 중인 헉슬리로 돌리는 속셈인가?

캐릭터의 움직임이라던지, 그래픽 등은 지금 오픈하는 게임들과도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이다. 차라리 신작 게임도 좋지만, 기존의 게임을 보강하여 탄탄한 유저층을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een군은 MMORPG를 할 때, 거의 힐러(치료사) 계열의 클래스를 처음 해보는 편이다.
그래서 선택했던 엘리멘탈리스트.
이쁘기는 또 뭐이리 이쁜지... *ㅡ_ㅡ*



- 엘리멘탈리스트 -

[ 오닉스 Serv ]  구타소녀 (NLIP)








신고

'Hobby > Game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MMORPG. 아틀란티카  (0) 2008.08.03
MMORPG. YS온라인  (0) 2008.06.04
MMORPG. SUN온라인  (0) 2008.05.09
MMORPG. 탄트라  (0) 2008.05.06
MMORPG. RF온라인  (2) 2008.05.06
MMORPG. Zera  (0) 2008.05.05
Posted by STee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