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가 니들 주차장이냐 빌어먹을 생키들아 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STe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웃긴 이메일이 하나 왔습니다.

이메일의 내용과 블로그 게시물의 경고 내용은 동일하기에 블로그 게시물의 경고 문구만 캡쳐해서 올립니다.

 

얼마 전, 모 대리기사 업체의 대리 기사에 대한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그에 대한 답은 사과의 메시지가 아닌, 일방적인 게시물 중단이네요. 참 어이가 없습니다.

이래서 네이버 블로그를 사람들이 안하려 하는 건가요?

 

위에서 언급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 44조의 2의 내용입니다.

 

참내… 앞으로 블로그에 글 올릴 때에는 자체 필터링을 하라는 건가요? 참 무섭네요. ㅋㅋㅋ

신고
Posted by STe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상시에도 술을 잘 마시지 않는 편이지만, 차가 생기고 나서는 더욱 마시지 않습니다. 딱 한 잔만 마시더라도 무조건 대리기사를 부르는 편이고요.

어제(4월 29일) 밤늦게 맥주는 몇 잔 마시고, 이전에 이용했던 1577-1577 대리기사를 불렀습니다. 얼마 전에 이용했을 시, 대리기사님이 너무 친절했었기 때문이었죠.

대리기사를 부르고 기다리는 중, 배정된 대리기사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전화는 여자친구가 받았습니다.

 

여자친구 : 차가 지하 주차장에 있으니 아파트 단지 앞으로 와주세요. 같이 가시면 됩니다.

대리기사 : 단지 쪽으로 갈 테니, 정지등 좀 켜주세요(이런 식의 말이었다고 하네요).

 

차가 지하에 있어서 같이 가야 하는데, 무슨 정지등을 켜달라는 건지……

한 5분? 10분? 기다리는데 오지를 않더군요.

'왜이리 늦지......?'

이러는 와중에 전화가 오더군요. 앞에서 기다리는데, 어디 있냐고 묻기에 다시 위치를 알려줬습니다. 그제서야 저 멀리서 기사님이 걸어오는데, 무슨 이유인지 비틀거리시더라고요. 제 옆에 계셨던 분께서 '저 사람 술 마셨나?'라는 말씀을 하실 정도였습니다.

어찌됐든, 대리기사가 운전을 해서 집 앞으로 갔습니다.

 

: (이미 대리비용이 7천원이라고 이전 상담원이 알려줬지만, 확인 차 물어봤습니다) 얼마에요?

대리기사 : 집 앞까지 왔으니, 만원은 주셔야겠는데요?

 

순간, '이 새끼 뭐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대리를 이용할 때, 7천원? 8천원? 나오더라도, 대리기사님께 그냥 만원 다 드리는 편입니다. 물론, 이전에 대리기사님들께 얼마냐고 물어봐도 원래 상담원이 말하는 금액을 말씀하셨습니다. 근데, 갑자기 웃돈을 요구하니 황당하더군요. 그 대리기사와 언쟁하기도 피곤해서 그냥 이전처럼 만원 다 주고 보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생각해보니, 너무 황당하더군요.

대리기사들 사정 대충은 알고 있습니다. 콜 받고, 일정 비용을 수수료로 입금하며, 타 차량 이용 시 일정 금액을 내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먼저 웃돈을 요구하지 않으면 거스름돈을 받지 않는데, 먼저 웃돈을 요구하니 이건 아니다 싶네요.

 

어제 대리기사에게 한 마디 하고 싶습니다.

전화 좀 똑바로 받고, 웃돈을 요구하지 마십시오. 웃돈 더 받아서 살림살이 좀 나아집니까?

 

 

신고
Posted by STe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sej.co.kr/545 BlogIcon 어세즈 2012.05.06 03: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비틀거린거면 정말 술 마신거 아닐까요?
    그럼 더 위험한 상황인데 ㅋㅋㅋ 개판이군요 그 기사 ㅋㅋ

갑자기 오늘 낮부터 이상한 문자들이 오기 시작하더군요.
헤라? 저런 이름의 사이트는 화장품 브랜드 헤라 밖에 생각이 나질 않는데, 전 헤라 브랜드를 쓰지 않으니 그 쪽 사이트는 아닌 거 같고…

몇 차례 계속 오니, 이것도 은근히 스트레스가 쌓이네요.

저처럼 저런 문자 오신 분들이 또 있을까 궁금합니다.

신고
Posted by STe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세한 내용은 http://news.nate.com/view/20120418n01495?mid=n0507에서 기사 내용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현재 백악관 홈페이지(링크)에서 동해/일본해 표기에 대한 표기청원서 전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을 하는 현재 2만8천명이 넘어가고 있으나, 일본 우익단체에서 냄새를 맡았는지 일본해 표기 청원서 서명에도 많은 서명인원이 몰린듯 하네요.

 

어렵지 않습니다.

우리의 서명 하나가 큰힘이 되리라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서명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신고

'Pocket > Life & L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77-1577 웃돈을 당당히 요구하는 대리기사  (1) 2012.04.30
갑자기 하루 동안의 폭탄(?) 문자  (0) 2012.04.28
백악관 동해 표기 청원 운동  (0) 2012.04.18
저녁 노을  (0) 2012.04.16
스프링노트??  (0) 2012.01.25
대전 둔산여고는 횡재네?  (0) 2011.12.30
Posted by STeen

댓글을 달아 주세요